본문 바로가기

고양이소파

무시,짜증,귀여움의 미묘한 차이 퇴근하고 집에오면 문앞에 금동이 동동이가 야옹야옹, 밥없어 ? 라고 물으면 야옹야옹 근데 밥은 있다그냥 반가움의 표현이리라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오자마자 소파에 누워서 소파 구멍 한켠에 있는 카메라를 꺼내서 금동이를 찰칵찰칵 반가워 할땐 언제고 시크 도도 한척 뭔가 어릴 때부터 미간에 인상이 팍, 잡혀있는 금동이는인상 따라 성격도 흔히 생각하는 고양이의 전형적인 모습아주 예민하고 까칠하고 발톱깎기도 힘들고 목욕은 더더욱 힘들며 잘 깨물고 낯선이에겐 하악질도 잘한다 오로지 나만 좋아하는 금동이 (가끔은 아니지만..)나쁜 남자한테 끌린다 큐큐. 아무리 냉정한 척 해도캣초딩시절 너의 귀여운 모습은 내가 다알고있어 왠지 볼살이 통통해 보이는 금동이. 귀 쪼끔 세우고 눈쪼끔 커졌을 뿐인데좀더 귀여워진 표정하지만 미.. 더보기
귀여운 꼬물이 덩어리 두개 ㅋㅋㅋㅋ기다란 덩어리 두개가 소파위에 딱 자세도 똑같이 이상한 표정도 똑같이 과연 저 자세는 편한자세인가희귀한 광경이라 사진만 찰칵찰칵 대열이 흐트러질까 노심초사 헤헤. 되게 못생긴 금동이 금방이라도 포복자세로 둘이 꼬물꼬물 기어갈 것 같다 약간 라바같기도 한데 ? 꾸물꾸물 꾸물꾸물 그러거나말거나 까만 덩어리 하양덩어리는 쿨쿨 잘 잔다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 더보기
고양이들을 위해 직접 만든 소파 사용기 짜잔금동이 동동이의 놀이터인 요것은 작년 졸업작품으로 만든 고양이 소파입니다. 저는 가구디자인을 전공해서 졸업을 하기 위해서는 작품 2개를 만들었어야 했는데 당시, 물론 지금도 머릿속은 온통 고양이들 생각 뿐 ㅎㅎㅎ고양이와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소파! 로 출발해 만들게 된 소파에요 2인이 사용하기에 맞는 사이즈이고 꽤 커요가로가 2000이니까 침대 사이즈 만하네요아빠다리하고 앉는걸 좋아해서 좌판도 엄청나게 넓답니다 ㅎㅎ -뒷 편은 고양이들이 오르락 내리락 할 수 있는 놀이터-왼쪽 아래 선반은 책이나 음료를 올려두는 티테이블의 역할과 아늑한 걸 좋아하는 고양이를 위한 공간.-가운데 긴~선반은 장난감 모으는 걸 좋아하는 저를 위한 공간입니다-동그란 부분에는 모자나 옷을 걸수가 있어요 어마어마한 무게의 소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