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캄보디아10

12 캄보디아에서 만난 길고양이 특집 캄보디아의 길고양이들!사실 길고양이라는 말이 의미가 있을까 싶다실내에서 키우는 고양이들도 있을까 (?) 3박 5일동안 만난더운나라에 사는 귀여운야옹이 사진 특집 ~ 보기만 해도 더운네오(내맘대로지음!) 우리나라에서 흔히 보기 힘든 강아지들도 있다(게코프로젝트에서) 원형테이블에 사람들이 다 둘러앉아도잠만자는 동동이 닮은 꼴- 아무래도 다들 그늘을 찾아 자고있다 귀여운 시골 멍멍이도 있음!!! 지나가던 사람들이 다 멈춰서얘네 싸우는 것만 보고있었다 ㅎㅎ보던지 말던지투닥투닥 행복지수가 높은 나라여서 그런지고양이도 행복해보인다! 2018. 7. 23.
11캄보디아여행 타프롬 사원 앙코르와트 - 바이욘 - 타프롬으로 이어지는관광! 툭툭타고 가는길에 원숭이도보고트럭에 4-5명씩 타고가는 것도 봤다.보는사람은 불안불안하지만사실 캄보디아에서는 흔하게 볼 수 있다.휴대폰을 하며 오토바이를 탄다던지 ㅎㅎ 타프롬은 바로 입구가 있지 않고요런 키 큰 나무사이를 지나가야하는데여기 모기가 아주 많다!바르는 모기약은 물론 모기퇴치 팔찌까지 무장을 하고 다녔다. 타프롬사원은 자야바르만 7세가모친을 위해 지은 불교사원으로툼레이더1에 나와 아주 유명한 곳이다!딱 어떤 장면이다 떠오르지는 않지만아 이곳의 분위기였다 정도는 알 수 있었다. 새들이 날아다니면서 배설을 하면그 안에 있던 씨앗들이 사원 위에서 자라났다고 한다.어마어마하게 큰 나무들이 계속해서 자라고 있기 때문에사원은 붕괴되고있다.따라서 통행이 불.. 2018. 7. 22.
10 캄보디아여행 _ 바이욘사원 앙코르와트를 본 후 툭툭을 타고 이동해바이욘 사원으로 향했다! 툭툭을 타면 더운 와중에도 바람이 불고햇빛은 세서 솔솔 잠이온다.대부분 오토바이를 타서 공기가 안좋기 때문에마스크를 쓰고 다리를 올리고잠깐 졸면 다음장소에 도착한다. 바이욘 사원은 크메르왕조의 수도였던앙코르톰의 핵심이 되는 곳이라고!무채색의 돌, 우중충한 날씨 안으로 들어가는 길에 한 커플이자세를 잡고 있었는데웨딩촬영을 하고 있었다!중산층 이상정도 되면 웨딩촬영을 하는데따로 어디 여행을 간다기보다는전통의상을 차려입고 유적지에서 사진을 찍는다는게신기했다. 콩그레츄레이션을 외치고 인사 곳곳에 무너진 돌들이 그대로 있다. 계단을 쪼끔 오르니까 비가 갑자기쏟아지기 시작했는데캄보디아에서는 흔한일이었다 ㅎㅎ우비를 쓰기는 너무 더운 곳이고우산을 썼다 폈다.. 2018. 7. 22.
09 캄보디아여행 _ 비오는 앙코르와트 09 캄보디아여행앙코르와트 캄보디아여행의 아쉬운 마지막날. 오늘은 미션이 아닌 자유롭게 캄보디아 관광지를둘러보는 날이다! 헌데 다른날에 비해가장 날씨가 안좋음!!! 그래도 평생 내가 앙코르와트에 올 수 있을것이란생각은 왜인지 안했었는데.. (미지의 공간같은..?)감격에 겨워 마지막 여행 출발! 오늘 일정은 앙코르와트-바이욘사원-타프롬-펍스트릿순서로 유명한 시엠립의 관광지를 둘러본다. 우기 마지막 시기였지만이날은 아침부터 비가 추적추적 왔다.하지만 앙코르와트로 향하는 사람들은 참 많았다. 앙코르와트 입장권을 사는 곳은버스로 이동해야 할 정도로조금 멀리 떨어져있다.1일권이 20달러이다. 신비의 유적, 앙코르 와트에 들어가기 위해서는입장권에 들어갈 사진을 찍는다.비가와서 머리는 꼬불꼬불,카메라는 또 이상한데 .. 2018. 2.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