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끼고양이

길에서 만난 아기고양이의 유혹 조금 일찍 퇴근하고 집에 오는 날이면 아직도 해가 밝아요 ㅋㅋ기분좋지만 씻고 밥먹고 하면 하루가 금방 끝나버리는 아쉬운..집가는 길에 인형인가 싶었던 귀여운 아기고양이... 미용실 앞 대충 어지러져있는 빨래틀 위에 아기고양이를 위해 마련된 듯한 공간 ㅋㅋㅋ제가 본 길고양이 중 젤 이쁜 것 같아요 @.@빛이 나더라니까요 (?) 물론 어리니까 더 귀여울 테지만..사람 경계도 하지 않고 빤~히 쳐다보는 모습이 너무 귀엽더라구요동동아 혹시 동생 필요하니.. 아니 아니다. 상상만 해봐요 ㅎㅎㅎ 동네엔 유난히 길고양이들이 많아서 출근할 때 만났던 애들 다음날 같은 자리에서 또만나고하면 참 반가워요 가끔은 본 비둘기를 또 보는 것 같기도..한 건 착각이겠죠 엄청 더운날 널부러져있던 고양이 두마리.간식들고 다닐 땐 이.. 더보기
금동이의 3년 4개월 서른이라니 !! 엉덩이가 토실토실한 금동이. 2011년 9월 9일 생이니 3년 4개월 정도 살았나봐요 ㅎㅎ 집 앞에 길고양이들이 많았었는데 어느날 밤에 동생을 따라 쫑쫑 따라와 집으로 온 금동이 뭐이렇게 작은게 다있어, 쥐 아냐 하며 귀여워를 연발하다가밥만 주고 돌려보내야지 하다가 금동이 엄마가 금동이를 데려가지 않아 저희 집에서 살게된 아이에요 오자마자 새벽에 탈진해서 쓰러져서 울고있길래깜짝놀라서 택시타고 응급병원을 찾았는데파보바이러스 라고 하더라구요생후 2개월 정도밖에 안된 고양이여서 살 수 있을지 못살지는 그냥 지켜보는 수밖에 없다고 그렇게 한 삼사을 입원시키고 지켜보면서 한 이틀 같이있었던 것 같은데 어마어마한 정이 들어버렸는지 쿨쩍쿨쩍. 제발 낫기만을 바랬었어요 마침 대외활동으로 돈이 들어왔던차라 다행이었지금동..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