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둘째고양이

동동이의 2년 8개월간 성장일기 동동이는 2012년 4월 4일생으로 추정 기억하기 쉽게 정해놨어요 ㅎㅎ불법으로 고양이를 팔고 계시던 아주머니고양이 밥도 안주고 캐리어에 싣고 계단을 쿵쿵 오르락 내리락. 신고 후 아이들을 모두 동물 병원으로 보냈지요그 중 가장 활발했던 아이가 있었는데 그게 동동이에요 ㅎㅎ금동이 동생이라 동동...(너무 막지었나) 2개월 정도 됐을 때 저희집에 오게됐죠솜털 보송보송. 수염도 엄청나게 길고되게 못생겼었어요 볼품없이 너무 작은 몸인 둘째 고양이를 키우게 됐습니다금동이 옛날 생각도 나구요 ㅎㅎ 박명수 아저씨 닮았다고 맨날 동생이랑 못생겼다고 놀렸는데 가끔 이런 이상한 표정을 하더라구요 동동이는 무서워 하는 것도 없고 ~ 만져주는 것도 좋아하고애교도 많고천상 개묘 멍멍이 키우는 느낌이었어요 중간에 백혈병 판정받고.. 더보기
고양이들이 따뜻하게 겨울을 나는 법 바로바로 부비부비 둘다 남자 고양이가 두마리 있어서 좋은점.형제가 있어서 좋은 점은 아마도 이런 모습을 볼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어요 ㅎㅎㅎ혼자는 너무 외롭자낭.. 투닥투닥 싸우다가도 어느새 보면 같이 자고있을때 찡~하는 기분 뭘까요 푹신푹신한 쿠션안에서 왠지 굉장히 자기자리를 침범당한듯한 동동이 표정은아랑곳하지 않고금동이는 꿈나라로 빠질 듯 말듯 한껏 몸을 웅크린 동동이도 잠을 청해보지만 아..너무 좁고 사진찍는 사람도 거슬려 .. ㅎㅎ 몽실몽실한 두 마리가 서로 기대 잠드니 겨울도 춥지 않을 것 같아요 @.@밤엔 내 옆구리를 채워줘야해 !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부탁드려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ㅎㅎ 더보기
금동이의 지나친 동생사랑 ! 금동이는 동동이보다 6개월 정도 형아!동동이가 세상모르고 자고 있으면 늘~ 가서 그루밍을 해줘요 '흠 자는군 시작해볼까' 할짝할짝, 그리고 귀부분을 살짝 앙 앙 깨물어 주기 '우우우움'동동이도 뭔가를 느끼고 깨..진 않아요 계속 자지만 거슬림 흐앙흐앙 간지러워 !! 가만있어! 뒤척이는 동동이 목까지 붙잡고 그루밍을 해주고야 말겠다는 의지! ㅎㅎ보고있으면 마냥 사랑스럽다 @.@ 금동이만 동동이를 괴롭히는게 아니에요 크크크 넌 모르겠지 동동아 너가 잘때마다 난 너의 엽사를 남기고 있단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