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양이랑살기

동동이 금동이 그리고 내방 이사하기 원래 큰방을 쓰다가 작은방 두개로 짐을 나누어 이동하기로 했습니다도저히 고양이들이 있는 곳에서 책상에서 하는 일들을 할 수가 없더라구요 ㅋㅋㅋ 엄마랑 둘이서 낑낑 옷장도 옮기고 침대도, 책상도, 책장도 다! 옮기고 옷정리까지 마쳤어요여자들이 약하다고 하는거 다 뻥입니다 :D다만 온몸이 쑤실 뿐.. 딱히 꾸밀 것도 없는 작은 공간금동동이 창가에 앉아있으라고 수납장하나, 옷장하나 침대 끝! 추가로 고양이 화장실, 스크래쳐, 방석, 모니터집 들어오니 작은 방이 꽉찼어요 동생 방에는 온갖 잡동사니와 책상, 미싱, 서랍 이동! 소파도 잃고 방도잃고급격히 할일이 없어진 금동이 동동이.이제 밤에는 싸워도 서로 도망칠 곳이 없는.. 토닥토닥. 오랜만에 동무룩달래줘야해요 금동이도 힘내라고킁킁 (?) 잠잘때만 여기서 자자.. 더보기
고양이는 계단을 좋아해~ 요즘 금동이는 엄마가 없으면 신이납니다엄마는 제가 아니고 저의 엄마. ㅋㅋ 고양이는 워낙 털이 많이 날려서 큰 방을 지원받고 저와 금동동이는 주로 방에서 생활하지만 엄마가 없을때는 방이며 베란다며 현관 계단이며 우다다 뛰어다니기 바빠요집이 2층인데 1층문을 열고 계단을 올라와 들어오는 구조라 꽤 가파른 계단이 있어요! 풍만한 엉덩이를 가진 금동이는 요 계단을 참으로 좋아해요 맨밑까지 내려갔다가 밖에 뭐가있는지 조심히 살펴보다가"금동아!" 부르면 이렇게 달려온답니다고양이들은 이름을 알아듣는다기 보다는 주인의 억양으로 자기를 부르는구나 ~ 안다고 하는데그렇게 생각하면 저는 금동이 동동이 이름을 너무나 비슷하게 지어서 조금 후회가 돼요 ㅎㅎ 그래서 금동이는 낮게 금~동~동동이는 높게 동 ! 동 ! 톡톡 튀게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