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양이두마리

(6)
이불 안과 밖 털뭉치들 한명은 이불위에 한명은 이불속에숨바꼭질중.잘못해서 이불에라도 앉으면 큰일이에요항상 금동이 아니면 동동이가 안에 있거든요 :) 부쩍 착해지고 날렵해진 금동이 얼굴을 쓰담쓰담 금동이는 사람으로치면 목젖정도 부분을 꼬집꼬집해주는걸 참 좋아한답니다 가끔 손냄새를 킁킁 맡는 것 같기도 하구요 ㅎㅎㅎ 요런 새침하고 짜증난 표정하고 있다가도저렇게 풀어지니 나쁜남자한테 끌리는그런 묘한 반전매력 좋은게 좋은거다 룰루 동동이는이불 속에.기지개를 키면서 팔한쪽 내밀고배는 뜨끈하게 지지면서 금세 또 잠들어요 자는거 말고 할게 없는걸 암, 자는게 남는거야 겨울동안은 이불이 최고!
전능하신 주인님 깃털을 주세요 요즘 금동이가 엄청나게 활발해요 ㅋㅋㅋ 아침 점심 저녁 밤 새벽할 것 없이 방방 뛰고 뒹굴고조울증있나봐요 .. 그래도 우울한 거보다 좋은 듯 건강한 금동.심지어 두발로 걸어다니기도.. ?! 장난이고, 요 깃털 장난감! 낡은 리본 떼어내고 달아줬는데, 애들이 미쳐 날뛰어요!폼폼볼은 놀다보니 애들이 물어 뜯어 삼킬수도 있을 것 같아서 빼고,깃털만 달아 놀아도 신나해서 덩달아 같이 신나더라구요 ㅋㅋ 사실 그저 실만 있어도 좋은 녀석들이지만.. 두발로 서서 기도하는 것 같은 금동이 ㅋㅋㅋ뒷발 힘이 대단하죠 엉덩이가 무거워서 무게중심이 잘 잡히나봐요 최대한 사냥감인척. 애들도 건강하고 내일부턴 휴일이고 !!모두 메리크리스마스 되시고 집에서 tv보며 금동동이 간식이나 줘야겠어요 하핫메리크리스마스!!
금동이랑 동동이를 합치면.. 까맣고 노란(하얀, 누런,황금인)동동이 금동이 동동이는 멍- 한 표정 금동이는 한성깔해서 인상쓸 때가 많아요 노곤 노곤 쏟아지는 잠둘이 털에 파묻혀서 체온을 나누며 자는 중 왼손으로는 동동이를오른손으로는 금동이를 쓰담쓰담 저도 같이 껴있다가 슬쩍. 잠들어요 둘다 색이 극명하게 다르지만 무늬가 없어서 삼색이 하나 있으면 딱인데 ! (첼시님 후추좀..) 지나가다가 금동이랑 똑같이 인상쓰고 있는 애를 봤어요 ㅋㅋㅋ몸뚱이가 토실토실. 맨날 여기서 밥을 먹기 때문에 아주 포동포동 한 아이에요 저 눈빛을 보자마자 금동이가 생각났는데 동동이랑 금동이 합쳐놓으면 요런 느낌이 아닐까 하는 생각 ㅋㅋ 동그란 공에 튀어나온 가지런히 모은 앞발이 너무 귀여운 고양이녀석. 쫌만 힘내 겨울 다갔다 !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고양이 접사는 재밌어 평화로운 집안 원래 평소에도 장난치는걸 좋아해서가끔 동동이한테 공 던지는 척해서 당황하게하거나 부시럭부시럭 간식꺼내는 척하고 애들이 달려오면 혼자 좋아한다메롱.뻥이지롱 일어나자마자 금동동 사진찍는 것도 참 재밌는일, 한쪽 팔을 내주다 보니 보통은 아주 가까이서 이상한 포즈로 찍게된다 그치만 이런 모습을 찍는게 가장 재밌는 일 가까이서 찍으면 재밌는 사진이 많이 나온다한쪽 볼이 찌부된 동동. 고양이들은 눈이 예뻐서 분홍코도. 몽실몽실한 찹쌀떡도. 다 다 예쁘니까 가까이 찍어도 예쁨 (:>) 어젯밤엔 보름달이 떴다 앗, 보름달 크하아아아악 변시이인밤만되면 지나치게 활발해지는 아이들 잠좀자자 보름달을 꺼야지,,
너네 썸타니 ? 한여름 밤의 썸 1부 무더운 밤~ 잠은 오지 않고이런저런 생각에 불러본 너 ~ 한여름밤의 .. 귀요미 두마리.어젯밤 둘이 너무 꽁냥꽁냥해서 질투가 나던 모습고양이들 눈이 똥~그래지는 밤이 좋다! 밖에서 무슨 소리가 들렸는지 창틀 많은데 굳이 둘이 같이 올라 가서 꼬리 하나씩 내려놓고 구경하는중이에요 ㅋㅋ 속닥속닥 속닥속닥동동이는 별로 관심없는데 금동이가 귀에다 자꾸 콧바람 넣어요 그루밍 해주고 싶긴 한데싫어하려나. 두근두근풋풋한 연..인 내 얘기좀 들어봐아니 글쎄 집주인이 저녁은 선식만 먹겠다더니파스타를 해먹더라니까 뭘 새삼 놀라운 일도 아닌데 그래 야 !!!뒷담까다 들킨 금동이 동동이 '많이 먹으라구~'그들의 한여름 밤 썸도 잠시 잠은 각자 자기로 했답니다 썸 2부에서..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
일심동체 금동동이 너무 귀여워서 폰으로 막 찍은거라 화질은 안좋지만 ㅎㅎㅎ둘이 같이 얼굴맞대고 있는게 너무 귀엽다소파 위에 앉아서 애들이 무서워하는 청소기 + 아빠 조합ㅋㅋㅋㅋ 눈치 살살 살피며 눈동자가 똑같이 움직인다 아니 청소기가 무서우면 방에 가면 되지 않니!!굳이 거기 앉아 귀여운 모습 연출해주니 고맙구나 둘이 찰싹 달라붙어서 똑같이 움직이니까 아빠는 '키야앙'하며 놀래키며 좋아한다 당황하는 금동이 동동이가 좋은가보다 달래주는것은 나의 몫!! 내려간 금동이의 귀를 다시 올려줘야지 ㅎㅎㅎㅎ 주말에도 귀여운 녀석들!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