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AILY|일상/금동동일 X 나무

귀여운 껌딱지 동동이

동동이는 원래도 애교가 많지만 가끔 지나치게 달라붙을 때가 있어요 ㅋㅋ

 어제 퇴근하고 갔을때가 딱 그랬는데 아니 뭐 나가지도 못하게 발이며 손이며 부비적부비적 엉덩이 들이대고 가만히 서있으니까

토닥토닥. 여기저기 긁어주다가 

잠깐 쉬다 같이 잠드는게 일상 ㅎㅎ 



볼이랑 귀랑 만져주면 지긋이 눈을 감고 그르렁그르렁

보고만 있어도 아늑한 기분



딩굴딩굴 

내가 너 찍고있는데~



아 그만 찍고 긁어줘



카펫을 아무래도 자주 빨게되는데

카펫 빤날은 둘다 위에서 뒹굴뒹굴

고양이들도 새 빨래 냄새가 좋은가봐요 ㅎㅎ



동글동글한 머리를 만져주면 금방이라도 잠들 것 같아요



금동이는 뭐하니.

저 꽃무늬 벽지를..빨리 해결해야되는데



고무고무 금동!!! 



손가락으로 놀아주는 금동이 

내가 놀아주는 거야 너가 놀아주는거 아니야 



먹는거 아니야 !! 



'아니야 ? ' ㅇㅗ



에이 그럼.



난또. 

동동이랑만 놀아서 삐졌나 했드만

그냥 혼자있는게 좋은 금동이였습니다. ㅎㅎㅎㅎ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


  • Helios℠ 2015.06.18 13:20 신고

    안녕~금동이, 동동이~ㅎㅎㅎ
    동동이가 진짜...사람 곁을 사랑하나봐요^
    .
    근데...동동이가 볼이랑 귀를 만져주면 눈을 지그시 감고..있는 이런거....냥이들이 크면..그렇게 되나요?
    우리 달콩이는 손만 가져가면..깨물깨물이라...
    .
    어서 커서..좀 진득~~해 졌으면 좋겠어요;;;

    • 유라몬 2015.06.18 13:35 신고

      어릴땐 맨날 물고 빨고 손톱으루 할퀴구 상처투성이었는데
      쫌만 참으시면 괜찮아질거에요 ㅋㅋㅋ 그때가 그리워 진다니까요

      쓰읍! 이게 고양이 엄마들이 애기고양이 한테 내는 소리라는데
      너무 깨물면 쓰읍! 하면서 버릇 고쳐주세요 ㅎㅎㅎ

  • 첼시♬ 2015.06.19 09:13 신고

    금동이 고무고무 ㅋㅋㅋ
    후추도 애교가 넘치거든요. 제가 두 걸음만 가면 제 앞에 발랑 뒤집어져서 배 만져달라고 귀찮게 ㅋㅋㅋㅋ
    그래도 제가 다가갈 때 도망가던 옛날보다는 지금이 행복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