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일 : 2014.10.1일부터 ~ 2014년 10. 20일. 

단 20일 동안!!

개방 시간 :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무료입장



위치 : 강원 홍천군 내면 광원리 686-4



저는 중간 즈음인 10월 12일 일요일에 방문! 

은행나무 숲 타이밍 맞추기가 그렇게 어렵다길래 두근반세근반. 맨날맨날 오늘은 은행나무가 얼만큼 있구나

하며 체크 했었는데 이틀전 다녀오신 분의 블로그를 보니 은행나무가 완전 가득가득 피어있더라구요! 

그래서 이틀 차이니 나도 괜찮겠지 하고 갔었는데, 결과는. . 

흑흑 밑에서 !



엄마 아빠랑 차타고 홍천으로 향했는데요! 

홍천 까지 한시간 ? 또 홍천에서 한시간 ~ 한시간 반정도 들어가야 은행나무 숲에 갈 수 있어요

이렇게 멀줄은 몰랐어요 ㅠ 


홍천을 3키로 앞두고 멈춰버린 차들.. 

짧은 개방일 만큼 엄청난 인파가 몰려있었어요 

주차장이 따로 없으니 양 옆으로 차들이 다 주차되어 있어서 아이들은 위험할 수도 있겠더라구요



앞으로 더 가봤자 주차할 곳이 없겠구나, 일찌감치 포기하고 끄트머리에 차를 대고 2키로 정도를 걸어서 이동!

날씨가 너무 지나치게 좋아서 햇빛이 쨍쨍. 무지 더웠어요

요런 시장 풍경이 나오면 은행나무 숲으로 가는 갈림길이에요



완전 시장이 따로 없더라구요, 국수파는데도있고, 아이스커피나, 각종 농수산물을 팔고 있었는데 

정신이 없었어요

요기는 은행나무 숲의 입구! 은행나무 숲은 개인 사유지라서 

문이 독특하죠 ?



가는 길에 분양을 기다리고 있는 골든리트리버 멍멍이들 



여기가 바로 은행나무 숲인데요 !

도착하니 생각보다 은행잎이 많이 없더라구요 ..

안으로 더가보자. 더가보자 엄청난게 있을거야!! 하면서 들어가봐도 계속 같은 풍경 ㅋㅋㅋ


근데 사진을 찍어보면 왠지 풍성한 느낌이 가득한 은행나무 숲.. 인기의 비결은 사진이었어!



몇일 전에 비해서 은행나무 잎도 많이 떨어져있고, 앙상한 가지들도 많았지만 

강원도에서만 미리 볼 수 있는 가을 풍경이 너무 좋더라구요!

하늘도 정말 파랗고 예뻤어요 ㅎㅎ



파랑색과 노랑색이 만나 보이는 색감이 너무 좋았어요



어디는 이렇게 풍성하기도 하고 , 어디는 음산하기까지 한 은행나무 숲. 넓기는 꽤 넓어요!




은행나무 숲을 한바퀴 돌다가 계곡으로 가는 길도 볼 수 있는데요 ! 



커~다란 강원도 산아래로 흐르는 계곡물! 

더운 날씨를 한방에 날려주는 곳이에요 ㅎㅎ 





사진 찍으러 출사나오신 전문가 분들도 많았고,

그다음은 단체로 오신분들 > 가족단위 > 연인 > 친구 정도 였던 것 같아요 ㅎㅎ

돗자리 깔고 앉아서 편하게 쉬는 사람들도 있었고 다들 사진찍느라 여념이 없었어요 ㅎㅎ 



은행나무 숲의 절정은 아마 10월 10일 정도가 아니었나 싶어요 ㅠ

너무 먼길을 기대하고 와서 조금 아쉬웠지만. 사진 찍기는 정말 좋은 장소 였구요 



내려오는 길에 만난 나무 그네 



홍천 은행나무 숲보러 가면서 강원도 풍경도 싸악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는데

딱 어느 시점부터 나무의 색이 바뀌는 그 광경이 너무 멋있더라구요 ㅎㅎ 

알록 달록 물감 뿌려 놓은 듯이 아직은 겉에만 색이 변했지만 강원도는 이번주 안에 가을이 만연할 것 같아요 !


제가 알정도이니 

더 이상은 비밀의 숲이 아니게 되어버린 홍천 은행나무 숲!

좋은거 막 다른 사람도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아니었을까 싶어요 ㅎㅎ


강원도 갈 일이 있어서 겸사겸사 들르면 몰라도 요거 하나 보러 가기엔 너무 멀었던.

그래서 조금은 아쉬웠던 후기 입니다 ~

바이



또 다른 가을 국내 여행지 살펴보기 


4.19탑 산 밑에 찾아온 여유로운 초가을 단풍

하늘 공원 억새 축제 - 하늘과 맞닿은 갈대의 물결

서울푸른수목원 -  서울특별시의 최초 시립 수목원 여유로운 산책길



이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 버튼 부탁드려요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선운산 도립공원

추석 때 내려갔던 전북 고창!

할머니 납골당에 들렀다가 근처에 있는 선운산 도립공원에 잠시 들러 산책했어요






선운산은 호남의 내금강으로 불리우는 명승지로서 1979년 도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선운산은 도솔산이라고도 불리우는데 

선운이란 구름속에서 참선한다는 뜻이고 도솔이란 미륵불이 있는 도솔천궁의 뜻으로 선운산이나 도솔산이나 모두 불도를 닦는 산이라는 뜻이다. 

곳곳에 기암괴석이 봉우리를 이루고 있어 경관이 빼어나고 숲이 울창한 가운데, 천년 고찰 선운사가 자리하고 있다. 

본사는 선운사로 검단선사가 창건하고 대참사(참당사)는 진흥왕의 왕사인 의운국사가 창건했다고 하나 천오백년 전의 일이고 현재는 도솔암, 석상암, 동운암과 함께 참당암이 있지만 옛날에는 89암자가 골짜기마다 들어섰던 것으로 전한다 -네이버 백과사전


선운사를 보려면 등산로를 따라 조금올라가야하고,

올라가기 직전에 선운산 도립공원이 위치하고 있어서 둘러 볼 수 있어요 ㅎㅎ 

등산로의 전형적인 모습이 있기도하고,

계곡도 있고, 다양한 종류의 나무도 볼 수 있는 곳이었어요




선운산 도립공원에 들어가자마자 버스 정류장을 볼 수 있는데요

선운사로 오는 버스, 선운사에서 가는 셔틀버스들 시간표가 친절하게 적혀있어요



유네스코가 생물다양성 보전과 지속가능한 이용을 조화시킬 수 있는 방안으로 지정한

생물권 보전지역인 선운산 도립공원을 보여주는 표지판도 있네요 ㅎㅎ




천연기념물 367호인 

'송악'


송악은 담장식물을 말하는데 왼쪽편 바위를 따라 

송악이 가득 뒤덮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어요



커다란 연못에는 엄청나게 많은 물고기들! 



왼쪽 편엔 송악 덮인 바위, 그 옆으로 산책길이 구불구불




덜 다듬어진 것 같은 자연의 모습이

뭔가 신비로운 느낌이 들었어요! 



햇빛이 사이로 들어오고 쓰러진 나무, 덩굴들이 잘 어우러져 있었어요




선운산에는 선운산을 대표하는 꽃무릇이 군데군데 피어있어요 ㅎㅎ





등산보다는 산책목적으로 온 분들이 더 많더라구요 ㅎㅎ



조금 걷다보면 가운데 길로는 복분자, 옥수수, 군것질 거리들을 팔고 있는 노점상들이 줄지어져 있어요!





추석을 맞아

가족끼리 다양한 소원을 빌었을 소원 바위위 돌멩이들 ㅎㅎ



바닥도 잔디랑 돌이 예쁘게 꾸며져 있어서 좋았어요!



6시쯤 방문해서

해도 지고 있어서 노을도 볼 수 있었어요 ㅎㅎ

시골에 오면 높은 건물들이 없어서 

시야를 넓~게 볼 수 있는 점이 참 좋아요

거리에 따라서 수묵화처럼 색이 달라지는 산들도 너무 너무 예뻐요



소나무가 참 많은 고창




유난히 날씨가 좋았던 추석!



갈대군림지에는 기다란 다리가 구불구불 있는데요,

연못에는 고기들이 많이 살고 있어서 구경 하기 좋아요 ㅎㅎ



거의 떠있다 싶이 다니는 잉어들

신기한 모습





색깔도 모양도 독특한 꽃무릇



출처 http://blog.naver.com/esilvia/


9월 말 고창에서는 선운사꽃무릇축제도 열린다고 하는데

이 때 오면 정말 예쁠 것 같아요!





요런 곳이 다 꽃무릇으로 채워지는 거겠죠 ~?




전화 선처럼 꼬불꼬불한 박의 줄기들




색색의 예쁜 꽃들이 많아서

사진찍는 재미도 쏠쏠해요






시골에 출사간 느낌으로 

사진찍는 재미에 푹 빠졌어요 ㅎㅎ



나이를 말해주는 오래된 키 큰 나무들도 예쁜 경치를 만드는데 한 몫했어요 



산책길을 따라 쭈욱 가다보면 

선운사 절로 올라가는 등산로가 나와요! 


입장료는 어른 3000원

청소년 2000원, 어린이 1000원!



다시 시골집에 저녁먹으로 가야해서 선운사로는 못올라가고 다시 다른 길로 돌아나왔어요 ㅎㅎ





확실히 서울을 떠나 전북으로 내려오니 공기가 너~~무 좋아요!

그중에서도 공기 좋은 곳에 찾아온 느낌 ㅎㅎ


다음엔 꽃무릇 축제를 보러 꼭 와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마음까지 깨끗해지는 선운산도립공원ㅎㅎ 가족끼리 가기 좋은 곳 같아요~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끄으으 

거의 한달간을 살까말까 고민하던 카메라를 할부로 뙇!! 질러버리고 

택배가 오기만을 한없이 .......

(사실 이틀 ?)

기다린 끝에 드디어 화이트 100d 도착!!





바로 이 세상에서 가장 작은 dslr이 화이트 100d에요 !

천송이카메라로도 유명한 카메라죠 ?

블링블링 화이트에 꽂혀서 냅다 구매




성급하게 뜯어버린 박스 ......


저는 g마켓 오픈마켓인 명품마을에서 

화이트 본체와 40mm팬케익 단렌즈 + 18-55mm번들렌즈 = 775,640원

mc uv 필터 52mm = 15000 원

mc uv 필터 58mm = 15000 원

추가배터리 12000원 

보호필름 5000원


822640원에 샀어요 ! 


메모리카드는 따로 구매해서 

트랜샌드 SDHC UHS-1 600배속 16G 19200원


패키지로 여러가지 청소도구 등등 추가해서 사면 90만원이 훌쩍 넘길래 ㅜ

꼭 필요한 것들만 구매했답니다 ㅎㅎ

패키지로 껴주는 메모리카드들은 너무 비싸서 따로 사는 게 훨씬 절약되는 것 같아요 ㅎㅎ



쨋든~ 박스를 뜯어볼까요 ~!!

하트3



의외로 부실한 박스!



본체는 이런 호기심을 자극하는 종이봉투에 쌓여져 왔어요 ㅎㅎ



구성품은 각종 CD들과 설명서, DSLR초보 입문서, 넥스트랩, 배터리충전기, 보조배터리, USB, 그리고 렌즈 두개!!




박스에 표시된 제조일은 2014년 5월  믿을 수 있는 거겠지요 ~?




제품 보증서는 필수로 들어있구요

까먹지 말고 얼른 등록해야겠어요 ㅎㅎ



요놈이 바로 캐논 100d 화이트

굉장히 장난감 같고 엄~~청나게 가벼운 무게! 

제가 손이 굉장히 작은데 아주 딱 좋습니다!


어떻게 쓰는지 아직 한~개도 몰라요 ^,^



ㅇㅓ머예쁘다~ 라고말하는 피치공주



엄청나게 깔끔하고 눈으로 보는 부분은 고무로 되어있어서 편합니다 (이름 모름)



요기 말이에요 요기



제 손보다도 한참 작은 dslr 이게 dslr이라니



월드컵 다 끝났는데 보내주신 사은품 

뭔가 슬퍼요..

저 책은 엄청 쉽게 설명되어있어서 잘 읽었어요 순식간에!!



그리고 왼쪽부터

보호필름, 보조배터리, 렌즈필터1, 필터2



귀여운 배터리는 충전이 안되어있다는 얘기를 들었으니 젤 먼저 충전기로!



띠링 불 잘들어오구요~



귀여운 팬케익 렌즈와 번들렌즈

둘다 적절하게 필요하니 둘다 사시는게 좋을 것 같아요 

번들렌즈 무겁다더니 그렇게 무거운지 못느끼겠더라구요~




바디캡빼고 렌즈 장착 준비!



완전 깔끔하게 떨어져있는 캐논 로고

성능을 떠나서 저 나사랑...너무 귀여워서 안 살 수가없었어요..



렌즈를 잘 맞춰서 끼우면~~



요로코롬 귀여운 팬케익 렌즈구요





52mm팬케익 렌즈에 맞춰 필터를 끼워줍니다



다른 좋은 필터들이 있다는데 잘못산것 같아요

저는 비전문가라 못느끼지만 ?


필터끼우는 법은 누르시지 마시고 돌리시면 됩니다

(계속 누르다가 터득..)



58mm에도 필터를 쏘옥





번들렌즈를 끼운 모습이에요 



코끼리 아저씨가 생각나지만 그리 흉측한 모습은 아니죠 ?


번들렌즈는 최근에는 따로 팔기도 하더라구요! 23만원 정도 



액정보호필름도 휴대폰 아저씨들이 정성들여 해주던 모습을 떠올리며

기포안생기게 조심조심히 붙였구요! 



마지막으로 메모리카드와



배터리를 넣어주면 !!



사진 찍을 준비 완료!


앞으로는 좀더 좋은 사진으로 블로그에 올릴 수 있겠어요 !!

dslr열심히 배워야지 

화이팅!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