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금동동이는 사이가 무지무지 좋아요

아마도 추워서 서로 붙어있느라 :)

침대위는 아주 따뜻한데 그 자리 냅두고 소파위에 둘이 붙어서 꽁냥꽁냥



그와중에 포착한 동동이표정 ㅋㅋㅋㅋㅋ

찍어놓고 귀여워서 한참 웃었네요



"이.. 이빨에 뭐가 낀것같아 "

실은 크아하항. 하품



많은 동동이들과 금동이.

"아 동생 또생겼네 "

하고 있으려나



순진무구한 동동이와. 일어나는 척 하다가 

또 앉는 이상한 금동이

그럴거면 기지개는 왜키는거니 

따뜻한 겨울입니다

  1. biyori 2016.01.04 13:42 신고

    기지개켤 때 악수하고 싶네요.ㅎㅎ^^

  2. 첼시♬ 2016.01.04 13:46 신고

    냥이들 하품하는 표정은 언제 봐도 웃겨요. ㅋㅋ 얼굴 망가뜨리기 ㅋㅋㅋㅋ
    동동이 세력이 늘어나서 금동이가 긴장할지도 모르겠네요. :D

    • 유라몬 2016.01.04 17:57 신고

      ㅋㅋ그러게요 금동이는.. 어렵게 생겨서..
      후추보다는 덜 웃긴것같아요 ㅋㅋㅋㅋ

  3. mikay 2016.01.04 17:54 신고

    요즘 빙글에 잘 안들르시는 것 같아 금동동이 찾아 왔어요! 아가들 잘 지내구 있네요 :)

    요기도 자주자주 놀러올게요!

    • 유라몬 2016.01.04 17:57 신고

      앗! 감사합니다! 여까지 찾아주시고 네이버 블로그도 같이 시작했더니 빙글까지 손을 못댔네요 ㅠㅠ 자주자주 놀러오세요 ~!

  4. 최고야 2016.01.13 09:56 신고

    안녕하세요 서핑하다가 동동이 사진보고 너무 놀라서 댓글을..
    저희 고양이랑 너무 닮아서요 :D
    고양이도 도플갱어가 있나봐요 신기신기

    자주 놀러올게요 ^_^
    아, 저희 냥이 이름은 최고야 입니다. ㅎㅎ

  5. Normal One 2016.01.20 17:00 신고

    흐으.. 고양이는 언제나 옳습니다!
    마음만큼은 고양이와 함께하고 있습니다ㅋㅋ
    (제가 밖에 자주 돌아다니고, 혼자 사는지라 고양이 입양은 생각도 안하고 있습니다만..)

    앞으로 금동이, 동동이 자주 보러올게요 :)

    • 유라몬 2016.01.21 11:51 신고

      ㅋㅋ맞아요 챙겨주기가 쉽지 않아요 ㅜㅜㅜ
      그나마 둘이 잘 놀아서 다행이에요
      자주 놀러오세요 ~!

턱시도 냥이들이 대체적으로 사람하고 잘지내는 개냥이들이라는데,

동동이도 개냥이중엔 빠질 수 없는 개냥이 

고롱고롱 발라당 눕기 일쑤이고 

배만지는 것도 베개로 이용해도 배위에 올려놓아도 뭐든 가만히 있는 착한아이.

그래서 더 손이 간다

특히 토실토실 엉덩이로.



가끔 요상한 자세로 멀뚱멀뚱 쳐다보기도 한다.

발바닥은 핑큰데 

목욕을 안해서 양말이 노랗다



기지개를 반만키다가 만 느낌 ? ㅋㅋ



동동이는 엉덩이 때려주는걸 젤 좋아하는데 

요게 자주하면 좋지 않다고해서 자제하려고 노력하지만

너무 귀여워서 종종 손이 간다

토닥토닥



고런 금동이도 가끔 혼자있는 걸 좋아하기도 하는데 

항상 밝은 애라 고럴 땐 참 걱정이 된다



-그냥 가끔 고독을 원해

아무리 밝은 사람도 다 속으론 깊은 생각이 있는 법..

나는 웃긴 동동이덕분에 항상 즐거운데, 

그래서 동동이도 항상 활발했으면 좋겠다 :> 


  1. Helios℠ 2015.12.07 17:24 신고

    개냥이지만, 가끔은 고독(?)을 원하는 동동이의 엉디가 탐스럽습니다!!!!
    궁디 팡팡은...냥이 마다...다른가 봐여...우리 달콩이는 궁디 팡팡하면..물어 버립니다;;

    • 유라몬 2015.12.08 09:20 신고

      ㅋㅋ동동이는 엉덩이를 막 쳐들어요. 근데 호르몬분비가 많아져서 그게 안좋다고 하더라구요 달콩이가 자기 몸챙기는 걸지도..!

  2. 첼시♬ 2015.12.07 19:38 신고

    첫사진은 각도 때문에 동동이가 왕발이 되었네요. ㅋㅋㅋ
    날이 추워서 날씨 타나봐요. 동동이가 어서 활발해져라 얍!!

    • 유라몬 2015.12.08 09:21 신고

      저도 자꾸 아무것도 하기 싫고 ㅎㅎㅎ
      고양이들도 마찬가진가봐요 새해부터 활발하게 시작해봐야지요!!

어쩔 때는 동동이가 금동이를 귀찮게 쫓아다니고 

진~~짜 가끔 금동이가 동동이를 막 쫓아다니기도 하는데,

보통은 형이하는거 다 따라서 다니는 동동이.

괜히 금동이가 스크래쳐에 앉아있으면 쫓아내고 자기가 하질 않나 

못된녀석



보드라운 인형이 맘에 드는 동동

너가 더 귀여워 !!



작은 틈도 놓치지 않고 파고든 금동

누나 겨울옷 정리하라고 털 묻히러 입성



아, 형 나도 들어가고 싶은데 



쪼끔만.. 쪼끔만 비켜봐 



-이 시끼야 쫍다구 



짧은다리, 긴허리 쫙펴고 어떻게든 들어가려고 안간힘을 쓰다가

결국 실. 패! 



-저 찰거머리 같은 자식..

가끔 동동이가 너무 귀찮은 금동이에요 


  1. 2015.11.23 15:24

    비밀댓글입니다

가끔 우울할때, 추울 때 , 졸릴 때

큰 행복을 좇다가 너무 먼일 같을 때 ㅋㅋ 

생각해보면 행복은 멀리 있지 않은 것 같아요 

어제 유난히 금동이가 품안을 파고들어서 밤동안 끌어안고 잤는데 

근래중 가장 행복한 시간이 아니었나 ..

귀여운녀석



행복은 아주 가까이..진짜 코앞..입 앞 얼굴앞에...........



옆구리에도 이불 속에도 있고



침대 위에도있고 



다리 위에도 있고..



게다가 두개 

행복하게 해줘서고마워 

너넨 ? 

(고마워)


  1. 첼시♬ 2015.11.24 16:30 신고

    금동동이가 함께면 행복이 두배죠 ㅋㅋ
    귀여운 것들 ㅋㅋ 올 겨울 감기 안 걸리고 건강하게 나길 기원합니다 :)

살찌는 계절 가을도 지났건만

도대체 살은 언제 뺄런지 

주인 닮아 동동이도 금동이도 살이 부쩍 토실토실해진 것 같아요



보들보들한 뱃살 고이접어 나빌레라.

뒤통수부터 배위에 곱게 앉은 동동이가 너무 귀여워요



오랜만에 만난 누나가 반가운 동동이



ㅋㅋ쿡쿡 누르고 싶은 동동이 뱃살

그리웠어 @@ 

여행은 늘 좋지만 두고 다녀야하는 금동이 동동이 생각에

빨리가고싶은 마음 반 더있고 싶은 마음 반.

오래 길게 여행은 못다닐 듯 하다 



너 이렇게 ㄱ앉아있어도 허리에 무리는 없는 거니 ?

골골 부비부비 하다가 

무거워서 내려놓기..



그리웠던 아이컨택



오랜만에 보니 더 귀여워진 동동이. 금동이

떨어져 있어서 미안했지만

이렇게 반겨주는게 내심 기분 좋으니

종종 짧은 여행을.. :>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



  1. 첼시♬ 2015.11.16 12:22 신고

    동동이는 얼굴이 날렵해서 그런가 뱃살도 티가 별로 나지 않네요. ㅋㅋ
    몸을 동그랗게 말고 있는걸 보면 오히려 아담해보이기까지 해요. ^^
    저도 얼마전에 여행 다녀왔는데 후추가 굉장히 삐져있었습니다.
    고양이의 애정도를 확인하려면 짧은 여행을 다녀와줘야할 것 같아요. ㅋㅋㅋ

    • 유라몬 2015.11.16 13:10 신고

      배가 뽈록뽈록 하지 않고 출렁출렁 거려서 그런 것 같아요 ㅋㅋㅋ
      몸이 길어서 좀 펴지는 느낌이 들기도...
      하앗 또 어디 다녀오셨나요?! ㅋㅋㅋ후추는 혼자 두고 가서 삐졌나봐요
      애정도 확인도 잠시 ..뭔가를 바라는 것 같기도해요

유난히 동동이 금동이가 끈질기게 달라붙는 날이 있는데

이유는 모르겠지만 

기분은 좋은 날 :>


동동이는 엄마생각이 나는지 나에게 그루밍을 해주고 싶은 건지

손가락을 물고 빨고 핥아주고 난리가 났다

금방이라도 떨어질 것 같이 무릎에 누워서 

팔을 붙들고 있는 동동이를 보면 하루의 피로가 눈 녹듯 싸악!



취미생활은 잠시 뒤로 미루고 

손가락을 너에게 맡긴다



오돌토돌한 고양이 혓바닥은 

계속 버텨줄 수는 없는 고통 ㅋㅋㅋ 

그루밍 고마워 동동아 누나 깨끗해진 것 같아



왠지 내손에 침을 묻히고  

자기 얼굴을 세수하는 것 같은데 

기분탓이겠지



이마고 귀고 쓰담쓰담

긁적긁적



조금만 가벼우면 좋으련만 



책상에 얼굴을 비비며 

좋아서 어쩔줄 모르는 동동이.

@@무릎냥 등극!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1. 고봉이 2015.11.10 11:07 신고

    ㄷㄷ.. 댓글 다신거 보고 들어와봤는데 진짜 똑닮았네요 ㅋㅋ :D

    • 유라몬 2015.11.11 09:36 신고

      ㅎㅎㅎ그죠 턱시도들이 비슷하긴 해도 무늬가 많이 다른데 ㅋㅋㅋ 둘..다 귀여워요 :>

  2. 첼시♬ 2015.11.13 10:54 신고

    동동이 이 녀석! 깜찍하네요 정말. ㅋㅋ
    얼굴만 보면 에스콰이어 구독할 것 같은 쿨시크냥인데 무릎에서 어쩔 줄 몰라하는 모습 보니까 반전 매력 장난 아니에요!
    그리고 동동이 털은 볼 때마다 참 멋져요.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게 정글북에 나오는 흑표범 바기라가 생각나요. :)

고양이 덕후가 되는 일은 어렵지 않아요

키워보면 되는 듯 


생각에도 없던 요녀석이 집에 들어오고 나서 

귀엽고 깜찍한 멍멍이들은 눈에 들어오지도 않고 

그저 고양이 고양이

휴대폰에도 블로그에도 n드라이브에도 다음클라우드에도 금동동 얼굴이 둥실둥실 

그래도 또 찍습니다



' 줘봐 나도 그림좀 그려보자 '



'킁킁 아참 나는 손가락이 없구나 '



필요하지 않은 건 쉽게 포기



겨울이 되면 다들 그렇듯 

움직임도 줄어들고 밍기적밍기적 대기 마련ㅜㅜ 

고양이 두마리가 집에 있다면 배로 힘들어 지는 아침 기상



크으아 잘잤다 

출근하기 싫은 누나맘을 아는지 모르는지 

발밑에서 뒹굴뒹굴 하고 있으면 

괜히 뱃살 한 번 건드려서 눈치를 줘요



돈벌어와, 사료 거의 떨어졌더라 

눼눼,

바깥구경이라도 하라고 겉창문만 열어두고 안녕,

다이어트는 봄에 하도록 하자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




엉덩이가 토실토실한 금동이. 

2011년 9월 9일 생이니 3년 4개월 정도 살았나봐요 

ㅎㅎ 집 앞에 길고양이들이 많았었는데 어느날 밤에 동생을 따라 쫑쫑 따라와 집으로 온 금동이


뭐이렇게 작은게 다있어, 쥐 아냐 하며 

귀여워를 연발하다가

밥만 주고 돌려보내야지 하다가 

금동이 엄마가 금동이를 데려가지 않아 저희 집에서 살게된 아이에요


오자마자 새벽에 탈진해서 쓰러져서 울고있길래

깜짝놀라서 택시타고 응급병원을 찾았는데

파보바이러스 라고 하더라구요

생후 2개월 정도밖에 안된 고양이여서 살 수 있을지 못살지는 

그냥 지켜보는 수밖에 없다고 


그렇게 한 삼사을 입원시키고 지켜보면서 

한 이틀 같이있었던 것 같은데 어마어마한 정이 들어버렸는지 

쿨쩍쿨쩍. 제발 낫기만을 바랬었어요


마침 대외활동으로 돈이 들어왔던차라 다행이었지

금동이가 제가 마침 돈이 있는 걸 알고 찾아왔던가봐요



다행히 스스로 잘 낫고 다시 집으로 온 금동이!

넌 엄마한테 가긴 글렀어 임마 ~

미안한마음 반 넌 내가 살린거다 반

ㅋㅋㅋ


전 원래 개덕후였는데

금동이가 오고나서 전격 고양이 덕후로 전향...

정말 키워본 사람만 알 것 같은 사랑스러움 *





털색도 특이하고 뭔가 다른 코숏들이랑은 다르게 생겨서

참 예뻣던 금동이

어릴때 맨날 설사해서 예~쁜 황금똥 싸라고 

지어준 이름인데 ㅎㅎㅎ

털빛이 황금이니 황금동이라고 할까 .?(좀더러우니까)



건강하게 무럭무럭 자라다가 

중성화 이후 성격이 확 바뀐 금동



얼굴에 수심이 가득 

인상파 고양이가 되었어요



털느낌이 너무너무 좋은 금동이

까칠하지만 나름 매력있는 성격.

동동이랑은 다르게 겁도 많고 낯도 많이가리고

안친하면 하악질도 마다하지 않는




가끔 진지한 얼굴로

엉뚱한 행동들을 해서 웃게 만들어 주는 금동이 

ㅋㅋㅋ



난 너의 그 뚱~한 표정과

하얀 배가너무 좋단다 금동아



함께 죽을 고비를 넘긴 첫 고양이이고

한창 개인적으로 힘들 때 만나서 그런지

성격은 까칠해도 더 애정이 가는 금동이 ㅎㅎㅎㅎ

사람나이 서른. 시간 가는게 아깝다 ~


2015년도 화이팅!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부탁드려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ㅎㅎ





  1. 행복이엉아 2014.12.31 15:51 신고

    우리집 행복이도 어머니한데 도움 청하는 행동을 보여서 그 인연으로 우리가족이됬죠 ㅎ 벌써 4년이나 되네요 ㅎ

    • 유라몬 2015.01.02 09:41 신고

      ㅎㅎ같이 살사람으로 정했나봐요 . 시간이 너무 빨리가는게 아쉬워요 ..ㅜ

  2. 노말시 2015.01.02 17:43 신고

    늘씬한걸요?

  3. 2015.01.07 01:43 신고

    파보바이러스에서 낫다니 대단하네요 ㄷㄷ

    • 유라몬 2015.01.07 07:48 신고

      병원에서도 딱히 손쓸 수있는게 없고 영양공급만 해주더라구요 ! 금동이가 잘 버텨준것같아요 ㅎㅎ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