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추워진 날씨. 

겨울이구나 싶은게 애들이 품을 마구마구 파고들기 시작했거든요 

하하. 나를 찾게되는 겨울 행복한 계절



동동이랑 금동이도 따뜻한 침대에 ..

엥 동동.동동아!



이번 주말에도 꼼지락꼼지락.

인형만들기

요번엔 멍~한 표정이 매력적인 동동이 인형이랍니다


핑크엉댕이는 포인트.



꼭 뭐하고 있으면 손에 와서 잠드는 동동이

누나가 너를 만들고 있단 말이야 



몽실몽실 귀여운 동동이발 

잠시 쉬기도 했다가



만들어진 인형들고 동동이랑 사진찍기 시도.

'이게 나라구 ?'



아무리봐도 내가 더 이쁜데



금동아 너가 보기엔 어떠니

-뭐든 상관없는데



뒤에 동동이가 있건 동동이 인형이 있건

시크한 금동이는 누구라도 좋은 듯



쿨쿨 잠이나 잡니다 

뭐좀 해볼라치면 또 평일이네요 흑흑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


  1. 첼시♬ 2015.11.30 15:22 신고

    첫사진 보면서 음.. 동동이랑 금동이.. 이러다가 엥?!?!
    색조합이 같으니까 저도 모르게 그냥 동동이인 줄 알았네요. ㅋㅋㅋㅋ

    • 유라몬 2015.12.02 09:29 신고

      ㅋㅋ금동이털은 좀 신기하게 생겨서 쉬운 동동이만 뭘 하게되네요 ㅎㅎ
      까만색에 흰색만 있으면 동동이같아요

  2. Helios℠ 2015.12.01 13:26 신고

    침대 위에서 밍기적대는 냥이...그야말로 아침 출근의 최대의 적이지요..
    냥이에게서 느껴지는 그 푸근함과 부드러움을 무엇에 비할까요...ㅎㅎㅎ
    밤새 내 머리맡을 지켜 준 냥이인 저의 '달콩이'에게 아침 간식 투척하고 나왔답니다^
    금동이 시크한 매력..예뻐요^^

    사족: 손재주..정말 좋으세요^ 댓글의 '첼시'님은 '음식 솜씨'가 매우 좋고요^

    • 유라몬 2015.12.02 09:31 신고

      저도 엉덩이 토닥토닥 앉아있다가 허겁지겁 나가게돼요 ㅋㅋ
      하루종일 같이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녀석들이 싫어하려나요..)

가끔 우울할때, 추울 때 , 졸릴 때

큰 행복을 좇다가 너무 먼일 같을 때 ㅋㅋ 

생각해보면 행복은 멀리 있지 않은 것 같아요 

어제 유난히 금동이가 품안을 파고들어서 밤동안 끌어안고 잤는데 

근래중 가장 행복한 시간이 아니었나 ..

귀여운녀석



행복은 아주 가까이..진짜 코앞..입 앞 얼굴앞에...........



옆구리에도 이불 속에도 있고



침대 위에도있고 



다리 위에도 있고..



게다가 두개 

행복하게 해줘서고마워 

너넨 ? 

(고마워)


  1. 첼시♬ 2015.11.24 16:30 신고

    금동동이가 함께면 행복이 두배죠 ㅋㅋ
    귀여운 것들 ㅋㅋ 올 겨울 감기 안 걸리고 건강하게 나길 기원합니다 :)

살찌는 계절 가을도 지났건만

도대체 살은 언제 뺄런지 

주인 닮아 동동이도 금동이도 살이 부쩍 토실토실해진 것 같아요



보들보들한 뱃살 고이접어 나빌레라.

뒤통수부터 배위에 곱게 앉은 동동이가 너무 귀여워요



오랜만에 만난 누나가 반가운 동동이



ㅋㅋ쿡쿡 누르고 싶은 동동이 뱃살

그리웠어 @@ 

여행은 늘 좋지만 두고 다녀야하는 금동이 동동이 생각에

빨리가고싶은 마음 반 더있고 싶은 마음 반.

오래 길게 여행은 못다닐 듯 하다 



너 이렇게 ㄱ앉아있어도 허리에 무리는 없는 거니 ?

골골 부비부비 하다가 

무거워서 내려놓기..



그리웠던 아이컨택



오랜만에 보니 더 귀여워진 동동이. 금동이

떨어져 있어서 미안했지만

이렇게 반겨주는게 내심 기분 좋으니

종종 짧은 여행을.. :>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



  1. 첼시♬ 2015.11.16 12:22 신고

    동동이는 얼굴이 날렵해서 그런가 뱃살도 티가 별로 나지 않네요. ㅋㅋ
    몸을 동그랗게 말고 있는걸 보면 오히려 아담해보이기까지 해요. ^^
    저도 얼마전에 여행 다녀왔는데 후추가 굉장히 삐져있었습니다.
    고양이의 애정도를 확인하려면 짧은 여행을 다녀와줘야할 것 같아요. ㅋㅋㅋ

    • 유라몬 2015.11.16 13:10 신고

      배가 뽈록뽈록 하지 않고 출렁출렁 거려서 그런 것 같아요 ㅋㅋㅋ
      몸이 길어서 좀 펴지는 느낌이 들기도...
      하앗 또 어디 다녀오셨나요?! ㅋㅋㅋ후추는 혼자 두고 가서 삐졌나봐요
      애정도 확인도 잠시 ..뭔가를 바라는 것 같기도해요

금동이는 제 손을 정말정말 좋아해요

그래서 오늘 포스팅은. 손 성애자 (?)금동이.



손만 잡고 잘게. 금동

뭘하든 주변을 멤도는 금동이. 많이 외로운가 ? ㅎㅎ

엎드려서 그림 그리는데 팔에 와서 누워버린 금동이.

손 꼭잡으니까 머리 감싸쥐듯 꼭 잡는다

그러면 고양이 심장뛰는 소리가 두근두근 전해지는데, 그 느낌이 정말

행복 @,@



그저 졸릴뿐인 금동이



자세를 바꿔서 팔목으로 올라와 엎드려 자기도 하고



엄청 불쌍한 포즈로 새우잠도 잔다.

어느새 팔뚝까지 올라옴 ㅎㅎㅎ



뒤척거리면 깨니까 

깊이 잠들 때까지 기다렸다가 슬쩍 빼기 ㅎㅎ

선선한 가을, 겨울, 초봄이 애들이 자주 붙어줘서 좋은데

여름은 서로 기피ㅎㅎㅎ 있을 때 잘하자 얘들아 ?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



  1. 드림 사랑 2015.04.06 14:04 신고

    아고고 귀엽고 애교도 많아요

  2. 에스쁘와르 2015.04.06 17:25 신고

    손만 잡고 잘게ㅋㅋㅋㅋㅋ 으~~~ 야옹이 너무 귀여워용ㅎㅎ

    • 유라몬 2015.04.07 09:01 신고

      ㅋㅋ요즘부쩍 애교가 늘었어요 ! 감사합니다 ㅎㅎㅎㅎㅎㅎ

퇴근 후 샤워하고 나오니 장판에 몸지지고 있는 금동이,

요놈..자는 것이 분명한데 이상하게 눈은 절 보고 있는 것 같아요

위에서 봐도 눈동자가 보이는 것이 .. 자는거 맞니 ? 

불러도 아무 미동이 없어요 ㅎㅎ



자는데 눈만 뜨고 있는 상태 ㅎㅎㅎ 

처음에 고양이가 이렇게 자는 걸 보고는, 정말 깜짝 놀랐었는데요 

죽은 줄 알고 배에 얼굴도 대보고 그랬었어요 .. 휴 

고양이와 살게되면 자주 보게되는 모습이 아닐까 싶은데 


눈을 뜨고 자면서 동공이 이리저리 흔들리며 

수염도 발도 파르르 떠는 모습이에요


동영상은 아래↓



죽은거 아님 ㅎㅎㅎ

이제 너가 그래도 안무서웡



꺅!!

눈알이 빙글빙글,

기생수 개봉에 맞춰 맞춤 포스팅.. (내일 봐야지..)



고양이가 눈을 뜨고 자는 이유는 

램수면을 하기 때문인데, 뇌는 거의 깨어있는데 몸은 전혀 움직일 수 없는 상태로

오로지 몸을 위한 잠이라고 해요 ㅎㅎ 램수면이 

Rapid Eye Movement 였다니, 

나만 모른건 아닐꺼야..



아, 왜 이런걸 찍는거야



아씨 증말


정상적으로 돌아온 금동이, 

가끔 눈뜨고 잔다고 파르르 떤다고 깨우지마시고 

그냥 냅두시면 알아서 휴식을 취하고 발!딱! 일어날거에요 ㅎㅎㅎㅎ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


  1. 첼시♬ 2015.02.27 21:11 신고

    오오 동공이 움직이는걸 보니 활발한 렘수면을 취했나봐요

    • 유라몬 2015.02.28 01:25 신고

      어떤상황에서 저러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상당히 신기했어요 ㅎㅎ

  2. 김밥조아 2015.02.28 01:23 신고

    그렇긴 하지만 눈뜨고 자는건 문제가 있죠. 렘수면은 일반인들도 하는건데 눈을 감고 하죠.....

    • 유라몬 2015.02.28 01:24 신고

      동공은 올라가있는 상태이니 눈을 깜빡이며 잔다고 표현해야겠네요 ㅎㅎ

  3. 태봉이 2015.02.28 10:10 신고

    느므 귀여워요♥ 쓰다듬어 주고 싶당

  4. F26 2015.02.28 12:03 신고

    눈알이 건조해질거 같은데..

  5. 2015.03.01 07:04

    비밀댓글입니다

    • 유라몬 2015.03.01 07:57 신고

      ㅎㅎ금동이 좀 특이하게생겼다고 생각했었는데 신기하네요 ㅎㅎ 금동이는 3년쯤 전에 길에서 만났어요! 1개월쯤된 새끼고양이일때요 ! 너무아픈애라 치료해주다 같이살게됐거든요 ㅎㅎ

  6. aaaaaaa 2015.03.01 21:40 신고

    인간으로 말하면 그게 가위눌린겁니다

    • 유라몬 2015.03.01 21:45 신고

      사람의렘수면과 같은건데 고양이들은 사람보다 더 긴장을 풀고자서 확연히 보이는거라고 들었어요 ㅎㅎ 가위가 렘수면과 같은건지 몰랐네요

널부러진 냐옹이들 동동이야 평소에도 마구마구 만질 수 있지만

금동이가 무방비 상태일 때는 정말 깊이 잠들어 사경을 헤맬때 쯤 ? 저 핑크빛 보일락 말락하는 배를 보자면

뿌우우 하고 싶기도하고 헝클어놓고 싶기도하고 출렁출렁 하고싶기도하고

갖은 유혹에 휩싸이게 된다




나 안잔다 .....

안잔다..



ㅇ잔.. 다..

잔..다



안자지롱!


ㅋㅋㅋ못생겼다 못생겼어

가까스로 잠과 싸우고 있는 금동이

사실 저렇게 눈뜬 채 잘때도 있다



눈이 반쯤 풀린 것이 

쌓아둔 스킨십을 할 때야 금동아



반죽음



겨드랑이 공격!!


마치 꺌꺌 거리는 듯한 금동이

아 만지지 말라고



아우 잠 다깨부렸네 



전에 고양이 관련 서적에서 

고양이도 겨드랑이 간지럼을 탄다는 얘기를 분명 본 것 같아 찾아봤는데

간지럼을 타는 것은 사람과 원숭이 뿐이라는 속설이 있네요 ㅎㅎ


발버둥치는 걸 간지럼이라 착각하는 걸 수도 ㅎㅎㅎ 



'안간지러운데 ?'


금동이가 말해주면 좋겠다 ㅎㅎ


애들은 오늘도 잘 잡니다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


  1. 유부곰 2015.01.28 18:22 신고

    귀여워요ㅠ0ㅜ

  2. 개인이 2015.01.28 22:08 신고

    잔다 잔다 안잔다..ㅎㅎ 너무 귀엽네요. 만사가 귀찮은듯한 몸짓도 재미있네요 ^^

    • 유라몬 2015.01.29 08:20 신고

      ㅋㅋ뒹굴뒹굴 몸뻐근할 때 보고있으면 따라서 스트레칭하게되요 ㅎㅎ감사합니다

ㅋㅋㅋㅋ기다란 덩어리 두개가 소파위에 딱 자세도 똑같이 이상한 표정도 똑같이 

과연 저 자세는 편한자세인가

희귀한 광경이라 사진만 찰칵찰칵 대열이 흐트러질까 노심초사





헤헤. 되게 못생긴 금동이  

금방이라도 포복자세로 둘이 꼬물꼬물 기어갈 것 같다




약간 라바같기도 한데 ? 

꾸물꾸물 꾸물꾸물 



그러거나말거나 까만 덩어리 

하양덩어리는 쿨쿨 잘 잔다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

  1. 『방쌤』 2015.01.26 12:20 신고

    하하핫~~~
    정말 귀여운 꼬물이 둘이네요^^

  2. 꾸러기아저씨 2015.01.26 13:42 신고

    얼핏보면 장난감과 냥이를 구분 못하겠네요.^^ 어찌저리 편한 자세로 자는지요?
    귀여운 아이들 보기 좋아요.

    • 유라몬 2015.01.26 15:49 신고

      장난감 자리에도 딱 맞게 들어갈 것 같아요 ㅋㅋ 감사합니다~

유난히 뱃살이 말랑말랑한 동동이 만져도 아무말안하고 오히려 뒹굴뒹굴해서

저도 자주 이용하는 베개인데요




사실 동동이 뱃살은 금동이 전용 베개입니다

'왜 내베개 건드려' 빠직.



따뜻한데다 말랑말랑

심장소리까지 들을 수 있는 짱짱 베개



거기에 집사의 손맛까지 더해져

잠자기 딱 좋은 환경입니다 헤헤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


  1. 미스터빅샷 2015.01.22 17:39 신고

    고양이 키우는 재미...아니 보람이 넘치실듯 ㅎ

  2. 『방쌤』 2015.01.23 11:39 신고

    표정이 정말 편해 보이네요ㅎ
    예전에는 강아지만 이뻐했는데
    요즘에는 길냥이들도 괜히 눈에 들어오더라구요
    참 이쁜 아이들인것 같아요^^

겨울엔 뭉쳐서 자는게 최고지! 사람보다 온도가 1도 높다는 고양이 체온 ㅎㅎ 

지들끼리 붙어서 전기장판에 누워 폭신폭신 이불에서 뒹굴뒹굴



형아 손만 잡고 잘게~




동동이 뱃살이 푹신하니 뱃살에 

얼굴묻고 쿨쿨 자는가 싶더니



아.. 안자고 있었구나 ?



동동이는 완전 꿈나라에 빠져서 

형아 손을 꼭 붙잡고 잔다


형아 손 부비부비

(금동이 : 아우 ~ 쫌 놔라)



곱게 자나 싶더니 결국엔 

이렇게 둘다 널부러져서  ㅎㅎㅎㅎ

저렇게 자면 내가 이불 덮을 공간이 없다 

이리저리 다리를 껴놓아 보며 그나마 편한 자세를 찾아 쿨쿨 


그래도 따뜻해!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


  1. 미스터빅샷 2015.01.20 15:06 신고

    손만 잡고 잘게 ㅋ 고양이들도 서로간의 체온을 느끼나보군요

    • 유라몬 2015.01.20 15:37 신고

      겨울에 자주 붙어자는 걸 보면 그런 것 같아요 ㅎㅎㅎ 보기좋아요

  2. 도플파란 2015.01.20 22:07 신고

    둘이 있어서 외롭지 않겠군요..ㅎㅎ

  3. 『방쌤』 2015.01.23 11:43 신고

    금동이가 형이군요
    둘이 함께있는 모습이 잘 어울려요ㅎㅎ

  4. 꾸러기아저씨 2015.01.26 13:58 신고

    왠지 저기에 누우면 잠이 잘 올거같네요.ㅎㅎ
    어찌나 곤히 자는지요. 너무 이뻐요.

    • 유라몬 2015.01.26 15:48 신고

      잠호르몬을 마구마구 분비해서 옆에있는 사람까지 졸리게만드는 아이들이에요 @.@


관절 꺾기 자세 

노트북에서 나오는 따뜻한 바람을 아주 골고루 받을 수 있는 

똑똑한 자세

온몸을 휘어준다.



뽀삡뽀삡 아

한때 유행이었던 뽀삡춤을 춘다 ! 



방금 낚아올린 물고기가 된다 

어릴땐 무늬가 있다가 크면서 조금씩 사라졌던 ??



아잉.

배뒤집고 눈맞추다가 스르르 잠들기.



아 내가 왜그랬을까!!

창피함에 부르르 떨다가 잠들기 



숙제하다 잠들기 



나도 모르게 잠들기 ..



발바닥 냄새 맡다 잠들기



기지개 켜다가 잠들기 

tip. 고양이도 옆구리 간지럼을 탑니다!!

마구마구 간지러 주기



어릴 때 자세 커서도 그대로 ㅎㅎㅎㅎ

고양이들은 자기 나름의 편한 자세들이 다 있나봐요 

너무 유연해서 가끔 깜짝깜짝 놀라게 되는 .. 


얼마나 더 이상한 자세들이 남아있을까 

내년에도 기대할게~~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부탁드려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ㅎㅎ




  1. FKI자유광장 2014.12.30 09:59 신고

    너무 귀엽네요. 저도 저렇게 누워서 자고 싶어요 ㅎㅎ

  2. 첼시♬ 2014.12.30 20:38 신고

    금동이는 털빛이 연한 샴페인 같아서 그런가 참 고급스럽고 예뻐요~
    유라몬님 고양이들이 다 예쁘네요 :D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