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나 나는 배우고 싶은게 생겼다

우쿠렐레를 배울꺼다옹



우쿠렐레를 띵가 띵가

새로운 취미가 생긴 동동 얼마나 갈까요 ?



아잇. 지겨워

주인을 닮아 새로생긴 취미가 오래 가지 않는 동동

바로 그만뒀어요



그냥 뒹굴뒹굴 먹고 놀순 없을까?



아차. 이미 그랬지



부러운 동동이는 뱃살이 부쩍 찐 것 같아요ㅋㅋ

내추럴초이스 웨이트로스먹다가 로얄캐닌으로 사료를 다시 바꿔서인지..

이제 동동이 몸 자체가 되어버린 건지 ㅎㅎㅎ 



유난히 크~다 싶은 동동이



얼굴은 몸과 다르게 작고 애긴데 말이죠




좀 크면 어때 ?

하고싶은게 없으면 어때




그냥 잠깐만 쉴게 


스르륵.. 귀여운 동동이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금동이는 제 손을 정말정말 좋아해요

그래서 오늘 포스팅은. 손 성애자 (?)금동이.



손만 잡고 잘게. 금동

뭘하든 주변을 멤도는 금동이. 많이 외로운가 ? ㅎㅎ

엎드려서 그림 그리는데 팔에 와서 누워버린 금동이.

손 꼭잡으니까 머리 감싸쥐듯 꼭 잡는다

그러면 고양이 심장뛰는 소리가 두근두근 전해지는데, 그 느낌이 정말

행복 @,@



그저 졸릴뿐인 금동이



자세를 바꿔서 팔목으로 올라와 엎드려 자기도 하고



엄청 불쌍한 포즈로 새우잠도 잔다.

어느새 팔뚝까지 올라옴 ㅎㅎㅎ



뒤척거리면 깨니까 

깊이 잠들 때까지 기다렸다가 슬쩍 빼기 ㅎㅎ

선선한 가을, 겨울, 초봄이 애들이 자주 붙어줘서 좋은데

여름은 서로 기피ㅎㅎㅎ 있을 때 잘하자 얘들아 ?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이번 주말은 띵까띵까

티비보다가 먹다 자고 먹다 자고 몸이 쑤셔 죽겠어요 

자느라 !!!!!!!! 하하 금동이 동동이가 나 없을 땐 뭐하고 노나 ~

옆에 찰싹 붙어서 금동이가 자고있으니까 동동이가 와서 쫓아내고 자리뺏고


동동이가 자고있으니까 금동이가 와서 핥아주려고 하는데

동동이는 이빨을 드러내고 그루밍을 받을까 말까 고민중

(사실 수염 당기는중. 금동이가)





마치 싸우는 것 같지만, 

금동이는 항상 동동이 시원하라고 살짝살짝 깨물어 주는듯,

그러다가 동동이 수염이 이빨에 끼기도 하는지


이제야 동동이 수염이 없는 이유를 알았어요 ㅎㅎ

동동이는 원래 그루밍을 잘 안해주는데 왠일인지 오늘은 서로 못핥아줘서 안달



왠지 보는데

당장이라도 싸움이 날 것 같아서 불안불안 한 마음

동동이가 숨막혀 죽을 것만 같아..


설날에도 사이좋은 금동이 동동이




몸 돌돌말고 금동이 동동이랑 아주 편안한 설을 보내야 겠어요 

으구. 귀여워



그리고 발견한 금동이 땜빵.

언제생긴진 모르겠지만 아주 크고 매끈


동동이가 그랬니 ? 

동물들은 말을 못하니깐 알아서 챙겨줘야 하는데

왠만한 관찰력으로는 찾기 힘든 것들이 많아요 

가끔 꿈에 나와 알려주렴 @.@


화요일부터 무려 일요일까지의 휴식 ~

모두 맛있는 음식 많이 드시고 스트레스 없는 설 보내세요 ㅎㅎㅎㅎㅎ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ㅋㅋㅋㅋ기다란 덩어리 두개가 소파위에 딱 자세도 똑같이 이상한 표정도 똑같이 

과연 저 자세는 편한자세인가

희귀한 광경이라 사진만 찰칵찰칵 대열이 흐트러질까 노심초사





헤헤. 되게 못생긴 금동이  

금방이라도 포복자세로 둘이 꼬물꼬물 기어갈 것 같다




약간 라바같기도 한데 ? 

꾸물꾸물 꾸물꾸물 



그러거나말거나 까만 덩어리 

하양덩어리는 쿨쿨 잘 잔다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겨울엔 뭉쳐서 자는게 최고지! 사람보다 온도가 1도 높다는 고양이 체온 ㅎㅎ 

지들끼리 붙어서 전기장판에 누워 폭신폭신 이불에서 뒹굴뒹굴



형아 손만 잡고 잘게~




동동이 뱃살이 푹신하니 뱃살에 

얼굴묻고 쿨쿨 자는가 싶더니



아.. 안자고 있었구나 ?



동동이는 완전 꿈나라에 빠져서 

형아 손을 꼭 붙잡고 잔다


형아 손 부비부비

(금동이 : 아우 ~ 쫌 놔라)



곱게 자나 싶더니 결국엔 

이렇게 둘다 널부러져서  ㅎㅎㅎㅎ

저렇게 자면 내가 이불 덮을 공간이 없다 

이리저리 다리를 껴놓아 보며 그나마 편한 자세를 찾아 쿨쿨 


그래도 따뜻해!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집사 맘 설레게 하는 자세 (심쿵?)


응 ?

신기하게도 이름을 부르면 이상한 소리를 내며 달려오거나 귀쫑긋 세우고 쳐다봐 주는 금동이

(동동이는 신경도 안씀새침한 표정이 너무 귀여워.




'금동아 여기봐봐'



'내가 좋아하는 거 한번만 해줘'



이거 ? 

아니아니 쪼끔만..더 아래로



이.. 이케?

하트3

그래 그거지!

하 하얀 솜뭉치 발과 흰색 목도리 

앙증맞은 입! 동그란 콧구멍과 구슬같은 눈동자 

그대는 the love..


금동이 덕후의 금동이 사랑

너 너무 부담스럽겠다 헷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엉덩이가 토실토실한 금동이. 

2011년 9월 9일 생이니 3년 4개월 정도 살았나봐요 

ㅎㅎ 집 앞에 길고양이들이 많았었는데 어느날 밤에 동생을 따라 쫑쫑 따라와 집으로 온 금동이


뭐이렇게 작은게 다있어, 쥐 아냐 하며 

귀여워를 연발하다가

밥만 주고 돌려보내야지 하다가 

금동이 엄마가 금동이를 데려가지 않아 저희 집에서 살게된 아이에요


오자마자 새벽에 탈진해서 쓰러져서 울고있길래

깜짝놀라서 택시타고 응급병원을 찾았는데

파보바이러스 라고 하더라구요

생후 2개월 정도밖에 안된 고양이여서 살 수 있을지 못살지는 

그냥 지켜보는 수밖에 없다고 


그렇게 한 삼사을 입원시키고 지켜보면서 

한 이틀 같이있었던 것 같은데 어마어마한 정이 들어버렸는지 

쿨쩍쿨쩍. 제발 낫기만을 바랬었어요


마침 대외활동으로 돈이 들어왔던차라 다행이었지

금동이가 제가 마침 돈이 있는 걸 알고 찾아왔던가봐요



다행히 스스로 잘 낫고 다시 집으로 온 금동이!

넌 엄마한테 가긴 글렀어 임마 ~

미안한마음 반 넌 내가 살린거다 반

ㅋㅋㅋ


전 원래 개덕후였는데

금동이가 오고나서 전격 고양이 덕후로 전향...

정말 키워본 사람만 알 것 같은 사랑스러움 *





털색도 특이하고 뭔가 다른 코숏들이랑은 다르게 생겨서

참 예뻣던 금동이

어릴때 맨날 설사해서 예~쁜 황금똥 싸라고 

지어준 이름인데 ㅎㅎㅎ

털빛이 황금이니 황금동이라고 할까 .?(좀더러우니까)



건강하게 무럭무럭 자라다가 

중성화 이후 성격이 확 바뀐 금동



얼굴에 수심이 가득 

인상파 고양이가 되었어요



털느낌이 너무너무 좋은 금동이

까칠하지만 나름 매력있는 성격.

동동이랑은 다르게 겁도 많고 낯도 많이가리고

안친하면 하악질도 마다하지 않는




가끔 진지한 얼굴로

엉뚱한 행동들을 해서 웃게 만들어 주는 금동이 

ㅋㅋㅋ



난 너의 그 뚱~한 표정과

하얀 배가너무 좋단다 금동아



함께 죽을 고비를 넘긴 첫 고양이이고

한창 개인적으로 힘들 때 만나서 그런지

성격은 까칠해도 더 애정이 가는 금동이 ㅎㅎㅎㅎ

사람나이 서른. 시간 가는게 아깝다 ~


2015년도 화이팅!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부탁드려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ㅎㅎ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관절 꺾기 자세 

노트북에서 나오는 따뜻한 바람을 아주 골고루 받을 수 있는 

똑똑한 자세

온몸을 휘어준다.



뽀삡뽀삡 아

한때 유행이었던 뽀삡춤을 춘다 ! 



방금 낚아올린 물고기가 된다 

어릴땐 무늬가 있다가 크면서 조금씩 사라졌던 ??



아잉.

배뒤집고 눈맞추다가 스르르 잠들기.



아 내가 왜그랬을까!!

창피함에 부르르 떨다가 잠들기 



숙제하다 잠들기 



나도 모르게 잠들기 ..



발바닥 냄새 맡다 잠들기



기지개 켜다가 잠들기 

tip. 고양이도 옆구리 간지럼을 탑니다!!

마구마구 간지러 주기



어릴 때 자세 커서도 그대로 ㅎㅎㅎㅎ

고양이들은 자기 나름의 편한 자세들이 다 있나봐요 

너무 유연해서 가끔 깜짝깜짝 놀라게 되는 .. 


얼마나 더 이상한 자세들이 남아있을까 

내년에도 기대할게~~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부탁드려요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ㅎㅎ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킁킁

고양이 코와 입라인을 찍으려면 바닥에 엎드려서 카메라도 내려두고 버튼만 몰래

찰칵찰칵




누워있는 동동이를 찍고있는데 

카메라가 궁금한지 무거운 몸을 일으키려고 해요




빤짝빤짝 눈동자엔 방안 모습이 다 담겨있어요 !

찍으려고 애쓰는 저의 모습 또한 ㅎㅎ

고양이는 아주 호기심이 많은 동물이랍니다


자기 움직이고 싶을 때만 움직이지만 ?



흠 거슬리는 소리가 나는데 

뭐하는 건진 모르겠고



요래 요래하면 찍히는 건가 ?



볼살 가득해진 얼굴로 갸우뚱 갸우뚱 하다가



에휴 그래 찍고싶음 찍어라~ 

콧방귀 뿡뿡



나 잘게? 찍어 ?


고양이의 호기심은 

아주 잠깐! 인 것 같아요 


ㅎㅎㅎ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