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갈때면

우리집 풍경.

셋이서 쪼르르 다가와

이상한 표정을 짓고 쳐다본다.


주워들은 얘기로는

고양이들이 집사가 물에 빠질까봐 (?)

걱정한다는 귀여운 얘기가 있더라


목욕할땐 화장실에 있는 것도 싫어하면서,

평소엔 왜이렇게 화장실 문을 열고싶어 안달인지!



손으로 물뿌리는 시늉을 하면

뒤돌아 가버린다.

걱정해줘서 고마워 얘들아

그래도 너무 부담스러워!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셋이 된 고양이


진짜 오랜만에 티스토리!

거의 2년만에 작성하는 글인데요,

그 새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가장 큰 변화는 바로

금동이 동동이 말고, 새 친구가 생겼다는 것이죠 호호


이 친구가 온지는 벌써 8개월!!


연천군 동이리에서 온 

우리집 셋째. 동일이를 소개합니다.



이 친구를 처음 만난건 

할머니네 농장이 있는 연천!



누가봐도 러시안블루, 게다가 미용까지 한 것같은

요 녀석은 너무나도 사람 친화적인 (?)

개냥이중에 개냥이였습니다.

대략 3-4개월 전부터 이 곳에 나타나기 시작했으며

누군가가 카페앞에 버리고 갔다 ?는 소문을

마을회관에서 들었고요 -


뼈가 앙상하게 보이는 몸매에,

고환은 하나밖에 안보이고.

목소리는 어찌나 귀여운지!

할머니댁 오기전에 떠돌이 고양이가 있다는 소식을

듣고 왔기에 사료와 물을 챙겨주고


동동이, 금동이를 생각하며

부디 잘 지내길 바라며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헌데 다음날 출근길.

자꾸자꾸 생각나는 깡마른 녀석

차를 돌려 연천으로 향했습니다!!

볼 수 있다는 확신도 없었지만 

가자마자 야옹아 - 하니

할머니네 지붕에서 내려왔습니다 (?)

하늘에서 내려온거니 @@

허겁지겁 사료 먹고,


아무래도 더 마르면 안될것같아 

일단 서울병원에서 검진을 하고 주인을 찾아보기로!



차에서 어이없게 잠드셨고요

(이렇게 차를 잘타는 고양이는 처음!)




저희집에는 부모님과

금동이 동동이가 있기에,

남자친구 집에서 생활하게 된 고양이.

이름은 동이리에서 온 동일이라고 지었습니다.


목욕을 마치고 나오니

선명하게 보이는 상처들.

길에서 싸운것인지. 설마 학대는 아닐꺼야 하는 마음.



검진결과 1살정도 추정.

고환하나가 뱃속에 있는 잠복고환!

접종은 되어있지 않아 새로 시작하기로하였고

피부에 약간 있는 딱쟁이들은 나아가는 중이었습니다.

허피스 반응이 좀 있었지만 

나머지는 다 정상! 

잠복고환 중성화도 잘 마쳤고요,


나중에 주인을 찾다보니 

주상절리 근처에서 다른 사람에게 발견되어

임보를 받다가 아이들과 잘 못지내고

탈출했다는 이야기-


어떻게 갑자기 떠돌이 고양이가 되었는지는

모르지만.

잠시 맡을 생각이었지만.

최강 애교쟁이 셋째로 자리잡은

말썽쟁이 동일이 소개였습니다.


자주 만나요 -!



(뚱뚱이 된 동일이)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한명은 이불위에 한명은 이불속에

숨바꼭질중.

잘못해서 이불에라도 앉으면 큰일이에요

항상 금동이 아니면 동동이가 안에 있거든요 :)



부쩍 착해지고 날렵해진 금동이 얼굴을 쓰담쓰담



금동이는 사람으로치면 목젖정도 부분을 꼬집꼬집해주는걸 참 좋아한답니다



가끔 손냄새를 킁킁 맡는 것 같기도 하구요 ㅎㅎㅎ



요런 새침하고 짜증난 표정하고 있다가도

저렇게 풀어지니 

나쁜남자한테 끌리는

그런 묘한 반전매력



좋은게 좋은거다 룰루 동동이는

이불 속에.

기지개를 키면서 팔한쪽 내밀고

배는 뜨끈하게 지지면서 금세 또 잠들어요



자는거 말고 할게 없는걸 

암, 자는게 남는거야 겨울동안은 이불이 최고!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속이 꽉~찬 포동포동 금동 인절미떡과

까무잡잡 고소한 동동 흑임자 떡 

아주 맛납니다



아주아주 불편한 얼굴을 하고 있는 동동이 옆으로 자리잡은 금동이.

앞발은 집어넣고 정말 찰싹! 도 붙어있어요 ㅋㅋ 

-형 좀 비켜줄래.?



왠지 인간극장이 생각나는 컷.

먹이를 노리는 사냥꾼 금동

엉덩이를 흔들흔들 집중하고 총알같이 쏜다!




물고 뜯고 맛보고 즐기고. 얼쑤 

혼자 손으로 이리저리 움직이는게 너무 귀여운 금동 ㅋㅋㅋ 

가끔 두발서기도 보여준다



수염도 귀도 꼬리도 긴장 상태

언제 어디서 장난감이 나타날 지 모르니 ! 

어리둥절 금동이

아무래도, 안팔아요 안팔아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박스라면 환장을 하는 고양이들.

아무리 좋은 집이있어도 박스에서 잔다고 하죠 ? @@

박스가 작건 크건 그냥 그 냄새와 종이긁는게 좋은 것 같아요 ㅎㅎㅎ



취해서 동생한테 신발사준다고 약속해버리고 

나에게 남은건 박스뿐..흑흑

박스를 세워놔도 왜인지 항상 누워있는데, 요놈 금동이가 박스를 이상하게 사용하고 있었다



오디갔나 금동.



까꿍!



혼자 큭큭 거리며 금동이 골리기에 바쁘다



뒤에서보면 이런모습

자신만의 아지트를 만들어 놓은 듯 ㅎㅎㅎ 




박스의 높이는 중요치 않다

나는 그저 박스 안에 있을 뿐



빼꼼 구경하는 금동이. 요렇게 동동이랑 둘이서도 잘 놀구 

마냥 하는 짓이 귀여워 쓰담쓰담.

또 어떤 박스를 줘볼까나. ?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금동이 동동이가 공통적으로 싫어하는 것을 찾아보자면

위잉위잉 큰소리가 나는 청소기.

새콤한 귤. 

양치질.

그리고 내 치약



-흡흑흐ㅡ비쇼

치약묻은 칫솔을 가져가면 잔뜩 못생긴 표정을 짓고는 



책상 밑으로 대피.

경보경보. 치약이 떴다 치약



뭐든 좋아하는 동동이도 마찬가지

찌릿. 한 치약 냄새가 싫은지

눈도 코도 입도 찡그리고 시크하게 떠난다



내 이빨닦는것도 싫고 니 이빨 닦는 것도 싫어.

치약이 싫어!!


싫어도 놀리고 싶은. 못된 마음 크크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턱시도 냥이들이 대체적으로 사람하고 잘지내는 개냥이들이라는데,

동동이도 개냥이중엔 빠질 수 없는 개냥이 

고롱고롱 발라당 눕기 일쑤이고 

배만지는 것도 베개로 이용해도 배위에 올려놓아도 뭐든 가만히 있는 착한아이.

그래서 더 손이 간다

특히 토실토실 엉덩이로.



가끔 요상한 자세로 멀뚱멀뚱 쳐다보기도 한다.

발바닥은 핑큰데 

목욕을 안해서 양말이 노랗다



기지개를 반만키다가 만 느낌 ? ㅋㅋ



동동이는 엉덩이 때려주는걸 젤 좋아하는데 

요게 자주하면 좋지 않다고해서 자제하려고 노력하지만

너무 귀여워서 종종 손이 간다

토닥토닥



고런 금동이도 가끔 혼자있는 걸 좋아하기도 하는데 

항상 밝은 애라 고럴 땐 참 걱정이 된다



-그냥 가끔 고독을 원해

아무리 밝은 사람도 다 속으론 깊은 생각이 있는 법..

나는 웃긴 동동이덕분에 항상 즐거운데, 

그래서 동동이도 항상 활발했으면 좋겠다 :>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평화로운 집안

원래 평소에도 장난치는걸 좋아해서

가끔 동동이한테 공 던지는 척해서 당황하게하거나 

부시럭부시럭 간식꺼내는 척하고 애들이 달려오면 혼자 좋아한다

메롱.뻥이지롱



일어나자마자 금동동 사진찍는 것도 참 재밌는일, 

한쪽 팔을 내주다 보니 보통은 아주 가까이서 이상한 포즈로 찍게된다 



그치만 이런 모습을 찍는게 가장 재밌는 일



가까이서 찍으면 재밌는 사진이 많이 나온다

한쪽 볼이 찌부된 동동.



고양이들은 눈이 예뻐서 

분홍코도. 몽실몽실한 찹쌀떡도. 다 다 

예쁘니까 가까이 찍어도 예쁨 (:>)



어젯밤엔 보름달이 떴다



앗, 보름달



크하아아아악 변시이인

밤만되면 지나치게 활발해지는 아이들 잠좀자자 

보름달을 꺼야지,,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살찌는 계절 가을도 지났건만

도대체 살은 언제 뺄런지 

주인 닮아 동동이도 금동이도 살이 부쩍 토실토실해진 것 같아요



보들보들한 뱃살 고이접어 나빌레라.

뒤통수부터 배위에 곱게 앉은 동동이가 너무 귀여워요



오랜만에 만난 누나가 반가운 동동이



ㅋㅋ쿡쿡 누르고 싶은 동동이 뱃살

그리웠어 @@ 

여행은 늘 좋지만 두고 다녀야하는 금동이 동동이 생각에

빨리가고싶은 마음 반 더있고 싶은 마음 반.

오래 길게 여행은 못다닐 듯 하다 



너 이렇게 ㄱ앉아있어도 허리에 무리는 없는 거니 ?

골골 부비부비 하다가 

무거워서 내려놓기..



그리웠던 아이컨택



오랜만에 보니 더 귀여워진 동동이. 금동이

떨어져 있어서 미안했지만

이렇게 반겨주는게 내심 기분 좋으니

종종 짧은 여행을.. :>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고양이 덕후가 되는 일은 어렵지 않아요

키워보면 되는 듯 


생각에도 없던 요녀석이 집에 들어오고 나서 

귀엽고 깜찍한 멍멍이들은 눈에 들어오지도 않고 

그저 고양이 고양이

휴대폰에도 블로그에도 n드라이브에도 다음클라우드에도 금동동 얼굴이 둥실둥실 

그래도 또 찍습니다



' 줘봐 나도 그림좀 그려보자 '



'킁킁 아참 나는 손가락이 없구나 '



필요하지 않은 건 쉽게 포기



겨울이 되면 다들 그렇듯 

움직임도 줄어들고 밍기적밍기적 대기 마련ㅜㅜ 

고양이 두마리가 집에 있다면 배로 힘들어 지는 아침 기상



크으아 잘잤다 

출근하기 싫은 누나맘을 아는지 모르는지 

발밑에서 뒹굴뒹굴 하고 있으면 

괜히 뱃살 한 번 건드려서 눈치를 줘요



돈벌어와, 사료 거의 떨어졌더라 

눼눼,

바깥구경이라도 하라고 겉창문만 열어두고 안녕,

다이어트는 봄에 하도록 하자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