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랑살기'에 해당되는 글 2건

원래 큰방을 쓰다가 작은방 두개로 짐을 나누어 이동하기로 했습니다

도저히 고양이들이 있는 곳에서 책상에서 하는 일들을 할 수가 없더라구요 ㅋㅋㅋ



엄마랑 둘이서 낑낑 옷장도 옮기고 침대도, 책상도, 책장도 다! 옮기고 옷정리까지 마쳤어요

여자들이 약하다고 하는거 다 뻥입니다 :D

다만 온몸이 쑤실 뿐..



딱히 꾸밀 것도 없는 작은 공간

금동동이 창가에 앉아있으라고 수납장하나, 옷장하나 침대 끝!


추가로 고양이 화장실, 스크래쳐, 방석, 모니터집 들어오니 작은 방이 꽉찼어요 

동생 방에는 온갖 잡동사니와 책상, 미싱, 서랍 이동!



소파도 잃고 방도잃고

급격히 할일이 없어진 금동이 동동이.

이제 밤에는 싸워도 서로 도망칠 곳이 없는..



토닥토닥. 오랜만에 동무룩

달래줘야해요


금동이도 힘내라고

킁킁 (?)



잠잘때만 여기서 자자 동동아 :D

자꾸 원래방 소파로 도망치는 금동이랑 동동이

저도 가끔 방문을 잘 못 여는데 고양이들은 더 적응 기간이 필요할 것 같아요 ㅋㅋ



그래도 어디 숨지 않고 침대위에서 잘자는 아이들

동동이 엉덩이가 이렇게 컸나.. ㅋㅋㅋ

그리고싶게 생긴 동동이 



금동이는 은근 째려보다가 이름 부르면 배로 와서 앉아요

살때문에 살짝 접힌 금동이 뒷모습

고양이는 뒤통수가 진리..



방이 좁아져서 셋이 꼭 껴안고

자니까 좋다 :D

나..나만좋은거니 얘들아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요즘 금동이는 엄마가 없으면 신이납니다

엄마는 제가 아니고 저의 엄마. ㅋㅋ 

고양이는 워낙 털이 많이 날려서 큰 방을 지원받고 저와 금동동이는 주로 방에서 생활하지만


엄마가 없을때는 방이며 베란다며 현관 계단이며 우다다 뛰어다니기 바빠요

집이 2층인데 1층문을 열고 계단을 올라와 들어오는 구조라 

꽤 가파른 계단이 있어요! 



풍만한 엉덩이를 가진 금동이는 요 계단을 참으로 좋아해요



맨밑까지 내려갔다가 밖에 뭐가있는지 조심히 살펴보다가

"금동아!" 부르면 



이렇게 달려온답니다

고양이들은 이름을 알아듣는다기 보다는 주인의 억양으로 자기를 부르는구나 ~ 안다고 하는데

그렇게 생각하면 저는 금동이 동동이 이름을 너무나 비슷하게 지어서 

조금 후회가 돼요 ㅎㅎ

 그래서 금동이는 낮게 금~동~

동동이는 높게 동 ! 동 ! 톡톡 튀게 부른답니다 ㅎㅎ




호랑이 같은 금동이 ㅎㅎㅎ



계단에 얼굴을 부비적부비적

엄마가 털을 보고 깜짝 놀라겠구나 호호




털이 나오는걸 어쩌란말이냥 ?



계단 높이가 높아서 저도 가끔 네발로 올라오는 현관문.

( 취하지 않았어요 )

가끔 네발로 걸어다니면 애들이 화들짝 놀라서 도망가기 때문에

아주 즐겁답니다 ^,^



오늘도 수고했다 금동이




금동이는 참 분위기 미남이란 말이야 ~ 

쿨쿨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



블로그 이미지

유라몬

반려동물 가구, 문구, 소품 제작을 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