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화려한 도시 오사카 사진찍기>

2015.06.03~06.07 4박5일 교토&오사카여행


예전에 오사카에 왔을때는 한국하고 별로 다른게 없어!

라는 기분에 다시 가고싶지는 않은데~ 하는 느낌이었어요. 하지만 여차저차 다시 찾게된 오사카.

교토의 일정을 마치고 오사카로 넘어온거라 두군데의 느낌은 너~무 달랐답니다 ㅎㅎ 


개인적으로는 여유롭고 사람도 없었던 교토가 더 좋았지만

완전 반대로 북적북적 번화가의 모습을 띈 오사카도 매력적인 도시였어요 

낮에도 밤에도 활기찬 도시의 사진을 여기저기 찍고 다녔답니다 ㅎㅎ


<교토 -첫째날 둘째날▼>

여기→교토&오사카 4박5일 자세한 여행계획

여기→피치항공타고 오사카로. 공항에서 교토로

여기→교토역 살살녹는 반숙오믈렛 mollette

여기비오는날의 교토

여기→모양은 이상해도 맛있는 몬쟈야끼!

여기→아름다운 정원 은각사와 철학의길

여기→복작복작 교토 청수사(기요미즈데라)

여기→교토에서 가장 좋았던 산넨자카,니넨자카거리 

여기→주홍빛 여우신사 후시미이나리타이샤

여기→낮과 밤 두번이나 찾았던 기온거리


<오사카 -셋째날▼>

여기→비오고 흐린날 오사카성

여기→오사카에서 볼만한 장난감 가게들 총정리!

여기→장난감 천국 우메다 키디랜드

여기→일본에서 사온 귀여운 소품들

여기→일본에서 먹은 많은 먹거리들 총정리!

여기→오사카의 만물잡화점 우메다 돈키호테



아침에 숙소에서 나와서 난바역으로 가는 길

일본보다 중국의 느낌 ? ㅎㅎㅎ



3일째는 비가 계속 내렸는데 그래서 그런지 다음날은 날씨가 아~주 좋았어요 

새파란 하늘과 붉은 간판들이 아주 잘 어울려요

거대한 일본의 간판들 낮에도 예쁜 것 같아요



외국인들이 훨씬 많아 보였던 도톤보리 

중국어도 들리고 한국말도 많이 들려요 ㅋㅋ 



어지러워 보일수도 있는 커다란 간판들이 나름대로 정리되어있어서

독특한 분위기를 형성해요 



쿵짝쿵짝. 6월의 오사카는 아주 더울 것 같았는데 초반이라 그런지 긴팔도 입고 다닐 수 있을 정도 ㅎㅎ



낮에본 오사카의 마스코트 글리코?구리코?상

바로 앞 다리에는 사람이 바글바글 모두 구리코상과 사진을 찍어요 ㅎㅎ 



신사이바시 스지 입구. 

최지우언니 간판두 종종 보이더라구요 ㅋㅋ 

크게 H&M과 유니클로가 떡 떡. 



밤이 된 도톤보리

낮보다 사람이 더 많고 호객행위하는 사람들이 정~말 많았어요

새벽2-3시에도 복작복작한 곳이랍니다

교토는 7시만되도 고요해 지는 것과는 정말 달랐어요 ㅎㅎ



밤에보니 더 건강해보이는 글리코씨



간판이 반짝반짝 아름다웠던 도톤보리 강. 

화려하지만 깔끔하고 아기자기한 맛도 있었어요 

새벽엔 좀 무서웠지만..


이틀에 다 보기엔 부족했어요 


이 포스팅이 마음에 드셨다면 공감♥ 버튼 

로그인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스토리도 친구해요!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